에버랜드, 카카오와 손잡고 IT 주차시스템 도입

빠른 현황 데이터 제공으로 편리한 주차서비스 제공

주차신문 | 기사입력 2020/03/26 [12:32]
에버랜드, 카카오와 손잡고 IT 주차시스템 도입
빠른 현황 데이터 제공으로 편리한 주차서비스 제공
기사입력: 2020/03/26 [12:32] ⓒ 주차신문
주차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 용인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본사에서 정금용(오른쪽)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대표와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가 최근 디지털 혁신 및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물산 제공  © 주차신문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4월중 에버랜드에 클라우드 기반의 IT 주차 시스템을 도입, 고객들의 주차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에버랜드는 총 1만여대 수용 규모의 주차장이 여러 개로 나뉘어 있는데, 정문 주변 주차장 쏠림 현상과 주차 안내 시스템에 대한 고객 VOC가 꾸준히 접수됨에 따라 다양한 해결책을 모색해 왔다.

 

새롭게 도입하는 IT 주차 시스템은 카카오 T와 카카오내비 등 모바일 앱에서 에버랜드를 검색하면 실시간 주차 현황 데이터를 수집해 정문 주변 주차장 이용 가능 여부는 물론 현재 가장 빠르게 주차할 수 있는 곳으로 안내해 주는 방식이다.

 

신규 시스템 도입 후에도 대부분의 주차장은 무료 운영된다. 다만, 정문 주차장의 경우 혼잡도 완화, 고객 안전, 시스템 안정화 등 제반사항을 고려해 일정 기간 시범 운영을 거친 후유료화할 예정이다.

 

주차 시스템 개선 수익은 고객들의 교통 이용 편의성 향상과 지역사회를 위해 지속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카카오와 손잡고 IT 기술을 기반으로 한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카카오의 기업형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최근 업무협약(MOU)을 맺고 디지털 사업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에버랜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가진 혁신적 기술과 IT 노하우 등을 활용해 에버랜드를 찾는 고객들에게 더욱 편리한 이용환경과 서비스를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올해 하반기까지 에버랜드 단체 고객 티켓 발권과 식음료 주문결제 과정을 카카오톡 안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IT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김기수 기자

 

ⓒ 주차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