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2020년은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이자, 성장의 전환점”

2020년 신년사 발표 … “변화하지 않으면 침몰할 수 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 다져야” 강조

서울아파트신문 | 기사입력 2020/01/02 [10:52]
뉴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2020년은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이자, 성장의 전환점”
2020년 신년사 발표 … “변화하지 않으면 침몰할 수 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 다져야” 강조
기사입력: 2020/01/02 [10:52] ⓒ 서울아파트신문
서울아파트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 서울아파트신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2일 열린 그룹 합동시무식에서 2020년 신년사를 발표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을 그룹의 새로운 10년의 출발점이자, 성장을 위한 실질적 변화를 실천해 나가는 전환점으로 삼고, 성장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는 비전을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어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수많은 도전을 통한 실패에 당당히 맞설 때, 비전은 현실이 되고 우리 그룹은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혁신적 사고와 실행을 바탕으로 한 성장전략 추진 고객 가치에 초점을 둔 비즈니스 모델 변화 공감과 협력의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경영 방침도 제시했다.

 

정지선 회장은 먼저, “비상(非常)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는 변화의 흐름을 파악하고 대안을 찾는 혁신적 사고를 통해 성장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고 기존 전략의 문제점을 보완,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시장과 고객의 변화를 정확하게 예측해 완벽한 계획을 수립하고 최적의 타이밍에 실행하기란 불가능하다면서 기민한 판단을 통해 빠르게 실행하며 계획을 보완해 나가는 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비즈니스 모델 변화와 관련해 변화하는 고객 가치에 맞게 기존의 사업방식을 재설계해야 한다“‘더 잘하는 것(Do better)’에 머물지 말고 다르게 행동(Do different)’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각 사의 사업 특성에 맞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공감과 협력의 조직문화 구축을 역설했다. 정 회장은 다가올 급격한 변화는 원활한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조직의 역량을 응집해야 대응할 수 있다공동의 목표에 대한 공감을 바탕으로 원활한 협력을 추구하는 동시에, 서로 다른 관점과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함께 해결책을 찾는 협력의 문화를 우리 그룹의 핵심 문화로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김건우 기자

 

 

 

ⓒ 서울아파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