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차기 국무총리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 지명

“정 후보자, 통합·화합 시대적 요구 적임…경청의 정치 펼쳐”

서울아파트신문 | 기사입력 2019/12/18 [15:52]
포토뉴스
문 대통령, 차기 국무총리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 지명
“정 후보자, 통합·화합 시대적 요구 적임…경청의 정치 펼쳐”
기사입력: 2019/12/18 [15:52] ⓒ 서울아파트신문
서울아파트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후 차기 국무총리에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을 지명했다. 사진은 지난해 53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헌법 기관장 초청 오찬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의 남북회담 관련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서울아파트신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차기 국무총리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직접 정 전 의장에 대한 지명 사실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발표에서 저는 입법부 수장을 지내신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 데 주저함이 있었다그러나 갈등과 분열의 정치가 극심한 이 시기에 야당을 존중하고 협치하면서 국민의 통합과 화합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 후보자는 우선 경제를 잘 아는 분이라며 성공한 실물 경제인 출신이며, 참여정부 산업부 장관으로 수출 3천억 불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6선의 국회의원으로 당대표와 국회의장을 역임한 풍부한 경륜과 정치력을 갖춘 분이라며 무엇보다 정 후보자는 온화한 인품으로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며 항상 경청의 정치를 펼쳐왔다고 말했다.

 

김기수 기자

ⓒ 서울아파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