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생활경제
갤러리아명품관, "국내 단 하나뿐인 시계, 손목 위에 새겨진 세계지도"
기사입력: 2019/11/28 [09:38] ⓒ 서울아파트신문
서울아파트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갤러리아명품관 브레게 단독 시계    © 서울아파트신문


압구정동에 위치한 갤러리아명품관은 스위스 하이엔드 워치 브랜드 브레게
(Breguet)'클래식 오라문디 5719PT'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고 28() 밝혔다.

 

갤러리아명품관은 셀프 와인딩 무브먼트가 장착된 플래티넘 소재의 클래식 오라문디 타임피스 모델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국내에 단 한점뿐으로 제품 가격은 68천만원대이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206개의 다이아몬드와 83개의 사파이어가 장식된 클래식 오라문디 5719 PT’는 화려하면서도 정교한 기술력을 보여주는 시계로 오직 갤러리아명품관에서만 판매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브레게는1775년 세워진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로 생기있고 우아한 디자인과 현대 시계의 역사라고 불릴 정도로 뛰어난 기술력이 특징이다.

 

김건우 기자

ⓒ 서울아파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